회사에서 잘난 척 하기

실리콘밸리 테크 회사에 다니면 (정말 작은 스타트업을 제외하곤) 일년에 한 두 번 여지없이 찾아오는 것이 있는데 바로 ‘직원 평가’ 기간이다. 워낙 날고 기는 친구들이 모여있는 동네라서 그런지 그들이 작성한 ‘본인 평가 (self assessment)’란을 보면 정말 혀를 내두를 정도로 어마어마한 업적들을 본인들이 주도 했다고 열거해 놓았다. 아예 대놓고 본인 자랑을 하는 것이다. 하지만 남들은 자기 홍보에… Read more 회사에서 잘난 척 하기

‘Go to guy’: 회사에서 가장 인정 받는 인재

가끔씩 회사에서 중요한 프로젝트를 시작하려고 하는데 ‘적임자’가 없어서 진행이 안될 때가 있다. 마찬가지로 어느 중요한 의사결정을 해야하는데 어느 한 특정 인물의 의견 혹은 승인이 없어서 다음 단계로 넘어가지 못한다. 어느 회사는 그 역할을 하는 사람이 ‘높으신 분’ 이지만, 적지 않은 실리콘밸리 테크 회사들은 직위의 높고 낮음과 관계 없이 해당 분야의 인정 받는 전문가가 그 역할을… Read more ‘Go to guy’: 회사에서 가장 인정 받는 인재

똑똑한 얼간이

나는 미국 프로팀 스포츠를 꽤 열심히 보는 편이다. 내가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한 동경의 표현인지, 세계 정상의 스타 플레이어들의 묘기에 가까운 실력을 보면 입이 절로 벌어지고 박수가 절로 나온다. 프로 팀들은 매년 이런 멋진 스타들을 다른 팀에서 영입하거나 드래프트를 통해 스타 유망주들을 뽑는데 혈안을 기울인다. 그런데 가끔식 경기를 보다 보면 이런 스타들이 개인 기록에 지나치게… Read more 똑똑한 얼간이

똥에 광 내기: 언제 조직을 떠나야 하나

커리어를 쌓다 보면 가끔씩 자신이 잡고 있는 동아줄이 썩어 있는 상황에 직면 하거나 너무나 안좋은 조직에 엮여 있음을 발견하고 처해진 상황에서 빠져 나갈 궁리를 해야할 때가 생긴다. 나의 커리어 운신의 대부분은 가는 곳의 기회가 너무나 기대되는 긍정적인 상황이었지만 그래도 가끔씩은 ‘아 이런 썩은 조직에 계속 있다간 X 되겠다’ 라는 생각이 들어 현 상황 탈출에 모든… Read more 똥에 광 내기: 언제 조직을 떠나야 하나

희생 vs 헌신

https://pixabay.com/en/computer-computer-monitor-men-2763393/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결승골 주인공인 김영권 선수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국 축구를 위해 더 희생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을 하였다. 응? 희생? 곰곰히 생각해보니 우리는 ‘희생 (sacrifice)’이라는 말을 평소에 너무 쉽게, 그리고 자주 사용한다. 특히 ‘회사를 위해서’, ‘나라를 위해서’ 등 무엇인가 더 크게(?) 느껴지는 ‘대의’를 위하여 우리는 개인의 자유/권리/시간을 ‘희생’ 하는 것이 너무 당연하다고… Read more 희생 vs 헌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