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le Foods Prime? 아마존 + 홀푸드

아마존이 미국 고급 슈퍼마켓 체인인 홀푸드를 15조 원이 넘는 금액으로 인수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였다. 이 소식에 미국의 미디어는 물론, 너도나도 할 것 없이 앞다투어 테크 애널리스트로 빙의, 아마존의 전략에 대해 찬사를 보내는 동시에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가 의미하는 것’이란 주제로 다양한 의견이 쏟아져 나오는, 매우 신기한 며칠이었다. 아마존이 우리 일상에 얼마나 깊숙하게 관여하고 있는지를 느낄 수 있는 현상이었다. 워낙 큰 뉴스라, 나도 시류에 편승하여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 소식을 들으며 생각난 것들을 정리해 본다.

1. 테크 회사의 반격

최근 테크 관련 인수합병 트렌드는, 특히 다른 산업 사이의 인수합병은, 기술적인 역량을 키우고 싶은 기존 산업들이 주도하였다. 유니레버의 달러쉐이브클럽, 쥐엠의 크루즈 인수, (공교롭게도 아마존과 같은 날 발표해서 빛이 바랬지만) 월마트의 보노보스 인수 등이 모두 기존 산업의 위기 의식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즉, 새로운 시대에서 살아남고 싶어 최근 트렌드 및 기술적인 역량을 ‘강제 이식’ 한 것이다 (= They need to stay relevant).

기존 산업들이 주도했던 최근의 테크 M&A 트렌드.
반면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는 위기 의식이 아닌, 테크회사가 한 산업군에 대한 ‘혁신 의지’를 보여 준다고 할 수 있다. 물론 perishable goods 유통과 판매에 대한 역량을 이번 인수를 통해 함양할 수 있겠지만 궁극적으로는 아마존의 온라인 역량을 오프라인 세상에서 구현함으로써 기존 산업을 송두리째 흔들겠다는 것이다. 이번 인수 소식이 ‘테크회사의 반격’의 시작점이라면, 이런 형태의 테크-to-기존산업 인수합병이 산업 곳곳에 미칠 영향은 실로 어마어마하다. 에어비앤비가 항공사나 호텔을 인수하여 ‘여행 산업’을 재정의 할 수 있다. 넷플릭스가 미국 극장 체인을 인수하여 ‘영화 산업’을 재정의 할 수 있다. 페이스북이 방송사를 인수하여 ‘뉴스/생방송’을 재정의 할 수 있다. 이런식으로 끝이 없는 혁신의 실타래가 풀릴 지도 모르는 일이다.

2. 아마존이 모든 사람들이 가장 자주 찾는 ‘시장’이 되기 위한 마지막 단추를 끼움

아마존은 이미, 최소한 북미에서는, 가장 영향력 있는 시장(marketplace)이다. $280B로 추정되는 아마존의 GMV (아마존에서 거래되는 상품의 가격)는 미국 전자상거래 거래액의 40%에 육박하며, 4천 개가 넘는 매장을 보유한 월마트 GMV의 60%에 달한다. 이런 괴물 같은 아마존도 그들이 표방하는 ‘Everything Store’를 달성하는데 크게 발목 잡히는 것이 있었는이 이것이 바로 식료품 (grocery) 이었다. ‘뭐 식료품 별거 아닌데 그런거 말고 TV나 더 많이 파는게 나은거 아니야?’ 라고 식료품을 과소평가할 수 있는데 이는 큰 오산. 통계에 따르면 미국인들을 평균 수입의 10%를 음식에 지출 하고, 그 중 절반 이상을 식료품이 차지한다고 한다 (food-at-home). 이는 아마존이 현재 ‘꽉 잡고 있는’ 의류 와 기타 지출 apparel, services, and other expenditures)을 합친 것과 맞먹는 금액이다. 물론 Amazon Fresh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대도시를 중심으로 식료품 사업에 도전해 봤지만 홀푸드의 광대한 매장을 통해 본격적으로 이 시장을 열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이다.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 소식에 폭락한 기존 슈퍼마켓 주식들 (이미지: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님 페이스북)
식료품의 또 하나의 매력은 음식이 상하기 때문에 일반 제품과 다르게 고객들이 주기적으로 소비하고 또 다시 구매해야 한다는 것. 아마존이 추구하는 loyal customer를 더 쉽게 확보하고, 또 더 쉽게 유지 및 관리를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간단히 말해 거의 완벽한 ‘Everything Store’가 된다는 것. (남은 부분은 아마 집, 보험, 교육, 그리고 교통 밖에 없을 듯).

3. 홀푸드 = 아마존 혁신의 전초기지

사실 이 뉴스가 ‘product guy’로써 제일 흥분되는 것은 아마존이 홀푸드를 인수함으로써 시도할 수 있는 다양한 혁신, 그리고 기존의 아마존 서비스들의 융합과 재탄생에 대해 상상을 하는 것이다. 특히 소비자들에게 잘 보이지 않는 ‘뒷단’에서 일어날 수 있는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생각해보면 ‘아 정말 이 인수 무섭게 정교하고 대단하네’라고 감탄을 할 수 밖에 없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상상해 본 아이디어 몇 가지:

홀푸드 = 미니 아마존 웨어하우스

Amazon Prime Now라는 서비스가 있는데, 대도시를 중심으로 생필품을 두 시간 안에 배달해 주는 서비스이다. 홀푸드가 아마존의 마지막 단에 있는 물류센터로 활용되기 시작하면 대도시, 생필품, 그리고 두 시간이라는 애매한 시간에 연연할 필요가 없어질 것이다. 정확한 수요 예측에 의하여 홀푸드 창고에 더 다양한 제품들을 구비해 두고 즉각 판매 및 배달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슈퍼볼 시작 한 시간 전에 TV가 고장이 났는데, 클릭 몇 번 으로 곧바로 새로운 TV가 집 앞에 배달되는 상황을 상상해보라. 정말 엄청나지 않은가?! 이미 저렴한 가격과 무한대에 가까운 품목을 구비하고 있는 아마존이 ‘즉석 배달’이라는 궁극적인 편의를 실현한다면 그야말로 게.임.끝. 일 것 같다.

배달 드론들의 기지

아마존이 드론을 이용하여 상품들을 배달한다고 했을 때 감탄사와 동시에 현실적인 제약들이 머리속에 곧바로 떠올랐었다. 특히 국지적인 비행 거리가 이 멋진 아이디어를 실현 시키는 데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홀푸드 옥상을 ‘드론 기지’로 바꾼다면?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홀푸드 창고를 미니 아마존 물류 센터로 사용한다면 드론 배달이 현실로 확 다가올 수 있다고 생각된다. 장보기 + 생필품 + 좋아하는 책을 아마존 에코의 알렉사를 통해 음성으로 주문하면 10분 후 드론이 뒷 마당에 주문한 상품들을 배달시켜 놓고 유유히 다음 장소로 날아가는 상황이 SF 영화가 아닐 수 있다는 생각에 살짝 소름이 끼친다.

오프라인 쇼핑 경험의 혁신

아마존은 현재 Amazon Go라는 매장을 직원들을 상대로 시범 운영을 하고 있다. 아마존 앱을 통해 매장에 들어가서 필요한 상품을 고르고 계산대를 거치지 않고 그냥 걸어 나가면 자동으로 결제가 되는 ‘마법의 슈퍼마켓’이다. 시범 매장을 통해 기술을 완성시킨 후 아마존이 자신들만의 Amazon Go 매장들을 만들다면 성공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 아마존의 실행력이 워낙 무서워서 성공 가능성이 낮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동시에 매우 높다고도 확언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성공적인 소매업을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멋진 기술’과 실행력 만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이다. 제대로 된 상품들을 구비하고 있어야 할 뿐만 아니라 소매의 제 1, 2, 3의 법칙인 location, location, location을 놓쳐서는 안된다. 만약 Amazon Go 기술이 홀푸드에 바로 적용이 된다면? 품질 높은 상품과 부자 동네의 노른자 땅에 위치한 홀푸드는 Amazon Go 기술을 적용해 오프라인 쇼핑 경험의 혁신을 선도하기에 너무 적합한 조건을 가지고 있다. (혼수로 집, 가구, 차, 통장 다 준비해 놓고 ‘칫솔만 들고 들어와~’라고 하는 느낌?). 이미 현재 오프라인 경험이 최고에 가까운 홀푸드에 온라인 및 새로운 기술을 적용해 우리에게 선보일 마법스러운 쇼핑 경험은 너무 기대가 된다.

SaaS (식료품-as-a-service)

아마존의 AWS 서비스는 전 세계 크고 작은 개발자에게 차별하지 않고 엄청난 컴퓨팅 파워를 제공한다. 마찬가지로 식료품을 소비자의 크기에 구애받지 않고 효율적으로 연결시켜주는 플랫폼으로 홀푸드를 생각하면 어떤 것들이 가능할까? 지금은 소비자가 장을 보러 가는 곳이지만, 음식점들도 홀푸드 유통 허브에서 직접 원자재 / 반자재들을 배달시킬 수 있지 않을까? 홀푸드엔 꽤나 괜찮은 푸드코트가 있는데, 매장에 들리는 사람들의 간식거리로 파는 것이 아닌 기업용 케터링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수 있지 않을까? 식료품의 SaaS시대… 아마존이 연다고 확신한다.

결론: 아마존 멋지다.

.

PS – 홀푸드 인수 발표 당일 아침엔 슬랙을 $9B에 구매 의향을 보인다는 루머가 있었는데… 더더욱 ㅈㄴ 멋지다.

PS2 – 커버 이미지 소스 https://goo.gl/Nd9Pii

링크드인 + 마이크로소프트 part 2

지난 금요일, 링크드인 특별 주주총회를 다녀왔다. 모임의 이유는 링크드인의 마이크로소프트 피인수 의결. 이미 53%의 의결권을 가진 창업자 리드 호프만의 표 만드로 안건의 가부는 의미가 없는 회의였지만 링크드인 +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독립적인 입장에서 공시된 정보 정리, 생각, 그리고 감히 예측까지 해볼까 한다. (몇 년 후에 예측이 들어맞으면 돛자리 깔지도…)

(참고: 저는 인수합병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알지 못하고 (껴주지도 않죠), 아래 분석/생각은 순전히 개인적인 것임을 밝힙니다.)

IMG_5490
Computer History Museum 2층의 작은 회의실에서 26조가 넘는 링크드인 피인수가 확정되었다.

공시자료 분석 및 생각

인수합병을 위해 링크드인은 협상 과정 및 결과를 공시를 하였다. 이 문서들 및 공개된 기사를 읽은 후 든 생각은 다음과 같다.

왜 팔려고 했나

인터넷 회사가 오랫동안 성공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기존의 것을 탈피하고 계속적으로 혁신을 해야만 한다. 이것을 이루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기술, 인재 및 사업에 투자해야하는데, 링크드인은 이런 장기적인 ‘베팅’을 하기 위한 자원이 소위 ‘테크 4대 천왕’과 비교해 많이 떨어짐을 느끼지 않았나 싶다.

열심히 연구개발에 투자하지만 절대적인 금액에서 턱없이 부족한 링크드인. ㅠㅠ
열심히 연구개발에 투자하지만 (% of revenue), 절대적인 금액에서 턱없이 부족한 링크드인. ㅠㅠ

 

마이크로소프트 vs 세일즈포스

여러 기사를 통해 세일즈포스가 링크드인에 매우 큰 관심을 보였으며 마이크로소프트보다 더 높은 금액을 지불할 의향도 보였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리드 호프먼은 마이크로소프트를 택했을까? 이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시자료에 언급되어 있지 않지만 다음과 같은 사안들을 고려하지 않았나 싶다.

  • 다양한 사업부와 레버리지

세일즈포스는 영업용 솔류션을 기반으로 관련 사업으로 (마케팅 자동화 등) 많이 확장을 해 왔는데, 마이크로소프트와 비교해서 현저하게 좁은 사업군이다. 업무 효율성 전반에 걸쳐 솔류션을 보유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 링크드인의 데이터와 네트워크 그래프를 더 다양하고 넓게 적용시킬 수 있는 가능성이 좀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았을까.

  • 마이크로소프트의 막강한 연구개발 능력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 부서라고 하면 거짓말 조금 보태서 왠만한 대학 교수도 정년도 뿌리치고 나온다는데, 이런 소문이 있을만큼 정말 멋진 기술과 제품들이 많이 탄생되곤 한다. 여기서 연구되고 있는 미래의 기술들이 위에서 언급한 링크드인 장기적인 ‘베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을 듯.

  • 링크드인 회사 및 임직원의 입지

마이크로소프트의 크기가 되면 링크드인이 독립적으로 운영되어도 문제 없을 정도인 반면, 세일즈포스는 직원 수도 적고, 사업 규모의 중복의 이유로 대대적인 정리해고는 물론 링크드인의 사장단들의 입지도 애매해 질 수 밖에 없었다. 링크드인의 인수가 링크드인이 보유한 데이터 및 기술 뿐만이 아니라 링크드인을 키워낸 사장단들의 talent acquisition (링크드인 입장에선 talent retention) 라고까지 생각한다면 마이크로소프트가 더 자연스러운 선택이다.

제프 위너의 오퍼

제프 위너는 인수합병 후에도 링크드인의 CEO로 남고, 사티아에게 직접 보고를 하게 되어있다. 어느 언론사에서 제프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받는 채용 계약서를 분석하였는데 상여금까지 합하여 8천8백만 달러의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참고로 사티아가 2015년 마이크로소프트의 CEO가 되었을 때의 보상 수준은 8천4백만 달러.

제프 위너의 마이크로소프트 계약서 일부. 멋지다!
제프 위너의 마이크로소프트 고용 계약서 일부. 멋지다!

회사가 흥하던 망하던, 인수 합병이 되던 실력이 있는 리더는 갈데가 있다.

링크드인… 몇 년 후엔?

공시자료에 명시 되었듯이 링크드인은 인수합병 후 12개원간은 ‘언터쳐블’ 한 형태로 남을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그 이후는 어떻게 될까? 아무리 링크드인의 문화, 사업, 그리고 사장단이 뛰어난들 26조가 넘는 금액을 지불한 마이크로소프트가 링크드인을 그냥 ‘방치’할 가능성은 낮다고 생각한다. 수 년 후 다음과 같은 PMI (인수합병 후 통합 작업)이 일어나지 않을까 감히 예측해본다.

‘독립’의 링크드인
  • 현재 링크드인 무료 사이트를 유지.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제품을 사용하기 위해 사용하는 이메일 주소가 링크드인과 연동됨.
  • 프리미엄 사업부를 없애고, 프리미엄 기능들을 모든 회원들에게 사용가능하게 바꿈 (즉, 무료 링크드인이 엄청 좋아짐) => 사이트의 engagement 지표들이 향상될 것이다.
  • Talent Solutions가 이 무료 사이트의 주 수입원이 될 것이고, 이 사업부에서 발생한 이익으로 독립적인 링크드인을 먹여 살린다.
B2B 사업의 통합
  • LTS를 제외한 링크드인의 사업부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존 사업들과 통합되리라 생각된다.
  • Marketing Solutions (광고) => Bing 사업부.
  • Sales Solutions (영업용 솔류션) => Dynamics 사업부. (세일즈포스는 긴장해야할 듯).
  • Learning Solutions (구 Lynda.com) => LTS로 편입되거나 Office 365 및 productivity 사업부의 B2B 제품으로 활용.
  • LookUp => Active Directory와 붙여서 범접할 수 없는 enterprise identity 시스템을 구축.

.

링크드인에서 항상 강조하는 개념이 있다: 바로 ‘Next Play’. 영광이던 아픔이던, 이미 일어난 일들은 어쩔 수 없다. 다음 플레이에 집중하라는 것이다. 링크드인의 Next Play… 마이크로소프트의 자회사로써 어떠한 식으로 회사의 미션과 비젼을 실현할지 앞으로 두고 볼 일이다. 파이팅!

.

PS 마지막 생각 1: 한 회사로 두번 엑싯한 조만장자 리드 호프먼의 뇌를 가지고 싶다!

PS 마지막 생각 2: 주주총회에서 인수합병을 투표하고 회의를 파하는데 약 8분 남짓 걸렸다. 물론 형식적인 총회였지만… 8분만에 26조짜리 결정을 하다니… 대박!

AndrewAhnCo_sub_button

링크드인 + 마이크로소프트

즐거운 주말을 보내고 일어나니 갑작스런 소식으로 월요일을 맞이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내가 다니고 있는 링크드인을 262억 달러에 (약 30조 8천억 원) 인수한다는 것이다. 샤워를 마치고 전화기를 보니 내가 사용하는 모든 메신저를 통해 지인들의 축하, 우려, 질문으로 가득차 있었다. ‘세기의 딜’이라고 칭하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로 정말 엄청난 뉴스인가 보다 (실제로 소프트웨어 산업 역사상 가장 큰 인수합병 금액이다). 간단히 인수합병 내용에 대해 요약해 본다.

우선 들어가기 앞서, disclosure:

저는 링크드인의 공식 대변인이 아닙니다. 인터뷰는 정중히 사절합니다. 아래 내용은 이미 공개 보도자료를 발췌해서 요약한 것입니다. 혹시나 뭍어나오는 의견은 개인 의견일 뿐, 회사나 회사 직원으로써의 입장이 아님을 밝힙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포스팅 아래에 있는 링크들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헤드라인

마이크로소프트 + 링크드인 = 클라우드 + 전문가 네트워크

World’s leading professional cloud + world’s leading professional network

Screen Shot 2016-06-13 at 12.09.21 PM

인수합병 조건

  • 마이크로소프트가 링크드인을 현금으로 매입
  • 주당 매입가격 $196달러 (전날 거래가격 $131 대비 +$65, +50% 프리미엄. 52주 최고가 $258불 대비 -24%)
  • 링크드인 기업가치 $262억 달러(약 30조 8천억 원)로 평가. 마이크로소프트 역사상 가장 큰 거래. (역사상 가장 큰 소프트웨어 회사 인수합병 거래액)
  • 링크드인 공동 창업자이자 이사회장으로 있는 리드 호프먼 및 이사회의 만장일치로 합병 결정
  • 연말까지 인수합병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함

인수합병 구조

  • PMI (post-merger integration) 리더십 팀

– 링크드인: 제프 위너, 리드 호프먼
– 마이크로소프트: 사티야 나델라, 빌 게이츠, 치 루, 스캇 구스리

  • 인수 후 링크드인의 브랜드, 문화, 그리고 운영의 ‘독립 체제’를 유지할 예정

– 유튜브, 인스타그램, 왓츠앱등의 회사도 이런식으로 운영되어 왔거나 운영되고 있음
– 현 CEO인 제프 위너는 계속해서 링크드인의 사장직을 유지하고, 사티야 나델라에게 직접 보고함 (나델라가 기존의 링크드인 이사진을 대체하는 구조)
– 직원들 역시 일상 업무 및 직책을 유지함. 단, 링크드인이 독립적인 상장회사로 운영하는데 필요한 업무를 담당했던 직원들은 새로운 직장을 찾는데 회사가 도와줄 예정

시너지

  • 총 TAM (Total Addressable Market): $3150억 달러 (약 368조 원, +58% 증가)

– 마이크로소프트: $2000억 달러의 Productivity & business process 시장
– 링크드인: $1115억 달러의 Hire + Market + Sell 시장

  • 2018년까지 매년 $1억 5천만 달러의 비용 절감 효과

관련 보도 자료

 

mslnkd

.

PS – 개인적인 생각이나 회사 내부의 분위기 및 일어나는 일에 대해서는 일부러 쓰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돌아볼 시간과 ‘자격’이 된다면 그 때 생각해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