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스타트업의 ‘~출신’ 마일스톤

최근에 초기 스타트업들의 피칭 이벤트에 참석할 기회가 있었는데, 참석한 스타트업들의 두 가지 공통점을 발견하였다. 첫 째, 모두 멋진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다는 점. 둘 째, 회사 및 팀에 대해 소개를 하는 슬라이드에 반드시 ‘~ 출신’ 이라는 설명을 빼놓지 않는다는 것.

  • 구글 엔지니어 출신 공동 창업자
  • 스탠포드 박사 출신 창업팀
  • 맥킨지 출신 사업팀
  • 엑싯 경험이 있는 창업자

거기에 그럴듯한 투자자와 연관이 있으면 ‘backed by XXX Venture Capital’ 이라는 말도 빼먹지 않는다. 이런 형식의 자신과 팀의 전직 경력, 그리고 회사의 ‘후원자’들을 밝히는 것의 배경은 대략 이럴 것이다:

  • 나의 회사에 대해 들어본 사람은 거의 없다 (혹은 아무도 없다).
  • 나의 회사가 풀고자 하는 문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믿는 사람이 많지 않다 (혹은 아직 사람들이 풀어야 하는 것인지 모른다).
  • 나의 회사가 제시하는 해결책을 (=제품/서비스) 믿는 사람은 더더욱 없다.
  • 스타트업의 대부분은 실패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의 회사가 이 ‘대부분’에 들어간다고 생각한다.
  • 즉, 위 모든 점들을 통 틀어봤을 때 잠재 투자자 / 고객들은 ‘왜 네가 주장하는 말을 믿어야 되는거지?’라고 질문하는 것이다.

위에서 제기된 의문점들은 잠재 투자자 및 고객으로써 할 수 있는 매우 타당한 질문들 이지만, 동시에 초기 스타트업들이 이런 질문에 대한 똑 부러진 답변을 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 (= known unknowns). 이런 신뢰도 (credibility)의 부재에 대한 대응으로 ‘~출신’을 강조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정보가 부재한 상황에서 평가를 내려야 할 때 대안 지표 (proxy)를 찾으려는 경향이 있다. 예를 들어 모르는 사람들 만났을 때 그가 소위 ‘명문대’를 나왔다고 소개하면 일반적으로 지적 능력이 높을 것으로 생각하고, 주어진 주제와 관련해서도 잘 알 것이라 유추를 한다. 유명 회사 출신, 유명 자문 위원 / 투자자 확보 모두 비슷한 고정관념을 작동시키게 만든다. 즉, ‘저희는 ~출신 창업팀으로 열심히 이 문제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라고 하는 것은 다음과 같은 말을 함축하는 것이다:

“여러분이 우리 회사에 대해 들어본 적도 없으시고, 우리의 아이디어가 황당하긴 커녕 ‘사짜 2초 전’으로 들릴 수 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성공을 향해 확실히 달려가고 있음을 증명할 수 있는 사업 지표도 아직은 없습니다. 하!지!만! 저희는:

  • XX 대학교 박사 출신에 (→ 이미 서로 잘 아는 ‘탄탄한’ 팀 + 우리가 남들보다 주어진 문제들을 잘 풀어 낼 수 있는 높은 지적 능력이 있음.)
  • YY 회사 출신 개발팀으로 구성되어 있고 (→ 이런 들어가기 어렵다는 일류 회사에 합격하고 경력을 쌓았는데, 똑똑한 것은 당연하고 해당 분야의 세계 최고 지식 및 노하우를 가지고 있음. 이런 회사 출신으로써 생기는 프리미엄 ‘네트워크’ 역시 우리의 강점.)
  • ZZ 벤쳐에서 시드 투자를 받았습니다. (→ 이런 유명한 투자자가 우리에게 베팅 했다는 것은 가능성이 있다는 것 아님?)

이렇기 때문에 저희는 다른 일반 스타트업 보다 더 특별하고, 성공의 가능성이 훨씬 높은 멋진 회사입니다”

이해 및 공감 100% 되고, 또 실제로 상황에 따라 ‘~출신’은 투자자와 고객들에게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유효한 방법이기도 하다. (Boom 이라는 초음속 여객기를 만드는 스타트업은 전(前) 보잉 787 운항 시스템 엔지니어, 전투기 파일럿, 팔콘 로케트 설계 엔지니어 ‘출신’이 주축인데, 그들의 이력을 통해 credibility & legitimacy 가 동시에 성립되는 좋은 예라고 할 수 있음.) 하지만 대부분의 스타트업의 경우 그들이 성장하면서 보편적이고 구체적인 사업 지표 및 성과를 통해 회사를 정의/소개/피칭하고, 더 이상 회사를 ‘~출신’의 스펙으로 강조하지 않아도 되는 시점을 후속 투자 유치 못지 않은 스타트업의 큰 마일스톤으로 삼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우버는 더 이상 투자를 받을 때 TK가 우버를 시작하기 전 성공적인 엑싯을 한 창업자라고 말 할 필요가 없다. 에어비앤비를 사람들에게 소개할 때 ‘로드아일랜드 디자인 학교 출신의, UX를 기가 막히게 이해하고 구현할 줄 아는 창업자가 만든 회사’라고 수식하지 않는다. 회사와 창업자 뿐만이 아니다. 페이스북의 COO인 쉐릴 샌드버그를 ‘맥킨지 및 월드뱅크 출신 인재’라고 소개할 필요가 없다 (아마 그렇게 한다면 쉐릴 샌드버그가 누구? 라고 할 가능성이 더 높을지도…).

최근 스타트업 세계로 들어간 내 주변의 인생 선배들도 어서 빨리 이런 마일스톤을 찍을 수 있길 바란다. 아니, 그것을 넘어 그들이 새로운 ‘~출신’을 만들어 내는 멋진 회사로 거듭나는 날을 고대한다.

.

Published in Silicon Vall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