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불확실함을 구분하는 법: 무서운 것과 위험한 것

생각보다 강렬한 실리콘밸리 여름이 찾아왔는데 이를 핑계 삼아 비싼 크래프트 맥주를 찾아 마시고 있다. 시원한 맥주를 마시면서 팟캐스트 리스트를 훑어 보다가 뙇(!) 눈에 띄는 리스팅: ‘사무엘 아담스 맥주 창업자 짐 코크(Jim Koch)의 이야기’. (사무엘 아담스 맥주는 미국에서 ‘전국적으로’ 알아주는 크래프트 (수제) 맥주이다.) 맥주를 마시며 들을 수 있는 팟캐스트 중 이보다 더 적절한 것이 어디 있을까…하며 가벼운 마음으로 팟캐스트를 시작하였는데 30분 후 끝날 무렵에는 그의 삶과 사업에 대한 태도에 대한 무한 리스펙트, 그리고 요새 해이해진 나의 정신 상태를 크게 반성하고 영감을 재충전하는 너무나 유익하고 진지한, ‘마음의 숙취’가 되는, 그런 팟캐스트였다.

짐 코크는 하버드 학부, JD (법학 대학원), 그리고 MBA 학위까지 취득한 초 엘리트. 하버드 경영대학원 졸업 후 최고의 전략 컨설팅 회사 중 하나인 BCG에 입사하여 정말 ‘교과서 스펙’의 커리어를 쌓아 나아갔다. 그러다가 문득 ‘평생 이 일을 하고 살고 싶은가?’라는 의문이 들었고 이 의문을 좀 더 구체화 시켜서 ‘이 일을 내일엔 하고 싶은가?’ 라는 질문에도 ‘아니요’ 라는 결론을 내려서 바로 사표를 던지고 자신만의 길을 걷기로 결정 하였다고 한다. 진행자가 이런 큰 결정에 대해서 ‘너무 무모하지 않았어요? 무섭지 않았어요?’라고 질문을 했는데 이 때 짐 코크의 훌륭한 답변:

“인생에 있어서 무서운 것과 위험한 것을 구분할 줄 알아야 되요. 많은 사람들은 이 둘이 같은 것으로 착각하는데, 사실 이 것은 매우 다른 것이죠. 예를 들어 안전 장치를 완벽하게 구비하고 암벽 등반을 하다 발을 헛디뎌 미끌어지는 것은 상상만 해도 너무 무섭지만 위험하지 않아요. 그 안전 장치에 달린 구명 로프는 자동차도 매달 수 있을 정도로 견고합니다. 반면 오뉴월 산봉우리에 눈이 녹을 즈음 등산을 하는 것은 전혀 무섭지 않지만 오히려 녹는 눈에 미끌어져 다치거나 산사태를 경험할 수 있어 위험해요.

같은 생각으로 BCG에 계속 남는 것은 전혀 무섭지 않지만 정말 위험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어요. 만약 BCG에서 평생을 보낸 후 내 자신에게 ‘너는 정말 행복하고 의미있는 삶을 살았니?’라고 물었을 때 ‘아니요’라고 대답할 확률이 거의 확실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죠. 저는 그때 당시 무섭지만 위험하지 않은 결정을 했다고 생각해요.”

…와우…

불확실한 미래는 분명 두렵다. 어떻게 대비를 해야하는지 감도 안잡히고 성공의 여부도 알 수 없다. 반면 현재 상태를 포기할 때 발생할 기회비용은 정확하게 계산이 되고, 이것은 두려움의 근원이 된다:

  • 지금 여태까지 열심히 일해서 부장 달았는데, 이것을 날리기엔 너무 아깝지 않나?
  • 지금 연봉이 얼마인데, 지금보다 더 많은 수입을 올릴 수 있을까?
  • 지금 이렇게 유명한 대기업에 다녀서 체면 구길 일 없는데, 계속해서 남들에게 ‘괜찮은 회사’ 다닌다고 인정 받을 수 있을까?

위와 같은 생각들이 쌓이기 시작하면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은 정말 상상도 할 수 없을 것 같다. ‘확실하고 괜찮은’ 길이 있는데 굳이 모험심에 사로잡혀 돈키호테 코스프레를 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과연 그럴까?

이런 생각을 가지고 내 삶을 잠시 되돌아 보았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나도 불확실한 상황을 앞두고 결정을 내려야하는 상황이 꽤나 있었는데, 신기하게도 ‘확실하고 괜찮은 길’을 마다하고 새로운 도전으로 내 삶을 흔들어 줬을 때 개인적인 성장이 가장 컸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컨설턴트 시절 높은 고과와 승진이 확실시 되는 프로젝트를 내 개인적인 열정 분야가 아니라는 이유로 과감히 뛰쳐 나와서 한참 고생하다가 결국엔 회사에서 가장 비범한 사람 중 한 명이랑 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링크드인에 다닐 당시에도 프리미엄 계정의 고객 유지를 총괄하는 ‘꿀보직’을 마다하고 증명이 안된 모험 프로젝트 팀에 합류를 하였는데 매 분기마다 사장님의 ‘이 사업 접어야 되는거 아니에요? 왜 계속 진행 해야하는지 성과로 증명하세요’의 압박에 시달리며 불확실한 외줄타기 삶을 살았었다.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천 억 달러의 매출을 만들어 내는 과정, 또 월드클래스 슈퍼스타 마케팅 팀을 직접 키우고 이끄는 경험을 할 수 있었다.

그 당시를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무섭고 불안했다. 승진에서 밀리는 것, 보기 좋게 프로젝트를 실패하는 것. 내 ‘좋은’ 평판이 땅으로 떨어지는 것. 하지만 이런 과감한 결정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누가 나에 대해 뭐라고 하던 주어진 기회들에 도전해 볼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라 개인적인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런 확신이 내게 무의식적으로 무서움과 위험함을 구분해주는 잣대가 되어준 것이다.

짐 코크의 ‘무서움과 위험함’ 프레임웍을 알게된 지금은 조금 더 노골적으로 (explicitly) 내 자신에게 묻는다:

  • ‘지금 새로운 기회에 도전하지 않는 것은 단순히 불확실함이 무서워서 그러는 것인가?’
  • ‘지금 잘 나가는 상황을 최적화 시키는 것이 오히려 더 큰 위험을 부르는 것이 아닌가?’

.

Published in Silicon Vall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