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엘론 머스크가 알려주는 회사 내 소통 법

회사 생활을 하다보면 누구나 회사 내 정치와 부서간의 갈등을 겪게 된다. 한국이던, 실리콘밸리이던, 회사라는 공동체 조직에 필연적으로 있는 현상이다. 단, 이것이 문제임을 인지하고 그것을 풀기 위해 어떻게 접근하는지가 회사의 ‘격’을 나누는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엘론 머스크가 이와 관련해 테슬라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Inc 잡지사가 입수하여 공개하였는데, 매우 straight-forward해서 개인적인 생각 덧붙이지 않고 아래와 같이 번(의)역해서 공유한다.

테슬라 회사 내의 의사소통에 대해서…

회사 내에서 정보가 어떻게 흘러야 되는지에 대해 크게 두 가지의 견해가 있습니다. 가장 보편적인 방법으로, 조직의 보고 체계에 맞추어 정보를 주고 받는 방식이 있습니다. 즉, 자신의 상사에게 정보를 전달하고, 상사는 또 그의 상사에게 정보를 전달하고… 이런 식으로 정보를 필요한 사람에게 전달하는 것입니다. 이 방법은 관리자의 ‘권력’을 증진시키는데는 도움이 되지만 궁극적으로 회사에는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해당 부서 담당자들이 서로 만나서 주어진 문제를 빨리 해결하는 대신에, 직원들이 그들의 상사에게 보고하고, 또 그것이 다시 윗선에 보고되어 한참 후 다른 부서로 넘어가고, 타 부서에서 다시 정보가 서열의 단계를 거처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오고, 그것을 받아 다시 내려 보내는… 이것은 정말 믿을 수 없는 (incredibly) 멍청한 방법입니다. 행여나 우리 회사의 관리자가 이런 일을 장려하거나 용인한다면 그들은 조만간 다른 회사에서 일하게 될 것입니다. 뻥카 아님!

우리 테슬라 직원들은 주어진 문제를 가장 빨리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사람들과 자유롭게 이메일을 주고 받고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여러분은 당신의 상사의 허락 없이 상사의 상사와 직접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다른 부서의 부사장과도 직접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저와도 직접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우리 회사의 그 누구와도 상사의 허락 없이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여러분은 ‘올바른 행동’이 일어날 때 까지 회사의 여러 사람들과 이야기 하는 것에 대해 ‘의무감’을 가지셔야 합니다. 제가 여기서 강조하고 싶은 것은 무작위로 ‘노가리 까기’ 하라는 것이 아니고, 올바른 의사소통을 통해 전사적으로 문제를 매우 빠르고 (ultra-fast) 제대로 (well) 해결하자는 것입니다. 우리는 규모로 기존의 자동차 업체와 경쟁을 할 수 없기에 이런 ‘영리함’과 ‘빠릿함’으로 승부해야 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마지막으로 강조하고 싶은 것은, 관리자는 회사 내에서 ‘우리 vs. 너’의 사고를 유발하는 소통의 ‘벽’이나, 이 외의 정보의 흐름을 방해하는 것들을 만들지 않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사람들의 자연스러운 행동이기 때문에 의식적으로 노력해야만 없앨 수 있습니다. 부서간 벽을 만들고 성공의 여부를 부서간의 상대적인 성과로 평가한다면 그것이 어떻게 테슬라 회사 전체에 도움이 되겠습니까? 우리는 모두 한 배를 탔습니다. 여러분은 항상 당신의 부서를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닌, 우리 회사의 전체적인 성공을 위해 일한다고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엘론

 

엘론의 이런 리더십이 회사의 사업 지표와 미래 기술에 대한 희망과 더불어 테슬라의 시가 총액에 반영이 되어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

기사 원문: https://www.inc.com/justin-bariso/this-email-from-elon-musk-to-tesla-employees-descr.html

이미지 출처: https://www.ted.com/talks/elon_musk_the_mind_behind_tesla_spacex_solarcity

 

Published in Silicon Valley